이낙연, 이재용 사면에 "대통령 고유권한이라"(종합)
연합뉴스
입력 2021-05-04 21:30:35 수정 2021-05-04 21:30:35
"집권여당 책임자로서 사이다 되기 어려워"


국회 소통관 찾은 이낙연(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1.5.4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는 4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론과 관련해 "대통령 고유 권한이라 말씀을 자제하겠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재용 사면론'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그러면서 "정부도 필요한 검토를 언젠가는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원칙론적인 입장을 내놨다.

재보선 참패 이후 첫 공개 일정을 소화한 이 전 대표는 당헌·당규 개정을 통한 공천 강행에 대해 "기회 닿는 대로 미안한 것은 늘 미안하다고 말씀드리고 있다"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밝혔다.

당내 일각에서 나오는 대선 경선 연기 주장에 대해서는 "원칙은 존중돼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녹화한 유튜브 '이낙연 TV' 대담에서는 "정치의 영역에서 '사이다'가 되려면 야당의 운동가이거나 평론가여야 한다"며 "집권여당의 책임자로서는 그러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사이다'라는 별명을 가진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겨냥한 발언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4·7 재보선 참패 후 한 달간 잠행해 온 그는 "제가 국민에게 어떤 도움을 드릴 수 있을까 고민했고 책임을 다해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sncwoo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