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 4·7 재보선에 '정부 실정 심판' 분석…'정세변화' 주목
연합뉴스
입력 2021-04-08 15:15:39 수정 2021-04-08 16:48:26
LH사건·부동산 문제 여권 타격


[그래픽] 서울시장 선거 자치구별 판세(종합)(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서울시장 보궐선거는 개표가 99.73% 진행된 8일 오전 2시25분 현재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57.50%를 득표하며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39.17%)를 여유있게 앞섰다. jin34@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외신은 여권의 참패로 끝난 4·7 재·보궐선거 결과를 놓고 정부와 여권의 실정에 대한 심판으로 분석하면서 대선을 1년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정치 지형의 변화에 주목했다.

뉴욕타임스는 7일(현지시간) '선거 참패는 한국 정세 변화를 시사한다'는 제목의 서울발 기사를 통해 선거 결과를 분석했다.

뉴욕타임스는 문재인 대통령이 집권 2년간 대북정책에서 고군분투했지만 '조국 사태'로 특권 없는 세상을 만들겠다는 대선 공약이 무색하게 됐고, 대중은 여권의 위선적인 관행을 '내로남불'로 표현했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총선에서는 코로나19의 성공적인 대응으로 민주당이 압도적으로 승리했으나, '사회적 거리 제한' 기간이 길어지고 백신이 충분히 빨리 공급되지 못하면서 많은 시민이 실망했다고 분석했다.

특히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건과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의 '전셋값 인상' 논란이 여권에 결정타로 작용했다고 해석했다.

뉴욕타임스는 20∼30대의 표 이반에 대해 민주당이 가파른 도전에 직면한 것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로이터 통신은 이번 선거가 대선이 채 1년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정치적 변화의 핵심 지표로 여겨졌다면서 문 대통령과 민주당의 지지율이 치솟는 집값, 심화하는 불평등, 성추문, 북한과 관계 악화 등의 이유로 급락했다고 분석했다.

AFP 통신도 비슷한 분석을 내놓으면서 대선이 1년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여권에 좋지 않은 신호가 나왔다고 평가했다.

블룸버그 통신도 치솟은 집값 등이 대중의 분노를 일으켰다면서 여권이 내년 대선에서 정권을 이어가려면 정책 쇄신이 필요하다는 경고로 작용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lkbi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