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건일 금통위원, '비둘기냐 매냐' 질문에 "소쩍새도 있고…"(종합)
연합뉴스
입력 2024-02-13 11:48:26 수정 2024-02-13 11:48:26
"가계부채 큰 문제…제2금융권 중심 PF 어려워"


황건일 신임 금융통화위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민선희 기자 = 황건일 신임 금융통화위원은 13일 "국가 경제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황 위원은 이날 임명된 직후 언론에 배포한 취임사를 통해 "거시경제정책의 한 축인 통화정책을 담당하는 금통위원이라는 중책을 맡게 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위원은 "최근 우리 경제는 물가 오름세가 둔화 흐름을 지속하고 수출을 중심으로 성장세가 회복되는 모습을 보이는 등 긍정적인 신호가 감지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하지만, 물가상승률이 목표를 상당폭 상회하고 있고 금융안정 측면에서는 부동산 대출, 가계부채 관련 리스크가 상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정학적 리스크, 글로벌 경제의 블록화에 따른 공급망 재편 등으로 우리 경제의 대내외 여건이 녹록지 않은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저출산·고령화, 잠재성장률 둔화 등과 같이 여러 구조적인 문제들도 산적해 있다"며 "이런 중차대한 시기에 한국은행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황 위원은 이날 한은에서 기자들과 만나 "내수 쪽이 여전히 좀 어려운 것 같고 역시 가계부채 문제가 큰 것 같다"며 "과거와 달리 경제의 블록화와 분절화가 (한국 경제에) 가장 큰 위험 요인"이라고 말했다.

이어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부실 우려에 대해 "제2금융권 중심으로 지금 어려운 것은 사실"이라며 "정책 당국이 다각도로 대응하고 있기 때문에 서서히 풀려나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황 위원은 '매파(통화 긴축 선호)냐 비둘기파(통화 완화 선호)냐'라는 질문에 "새가 참 많은데 왜 비둘기하고 매만 묻는지 모르겠다"며 "소쩍새도 있고 솔개도 있고 황조롱이도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객관적으로 봐서 상황에 맞게 여러 결정을 하는 게 낫다"며 "당장 제 성향을 모르겠다. 이분법적인 것은 제 개인 성향에도 안 맞지 않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미국의 정책금리 인하 예상 시점에 대해서도 "예측이라는 게 틀리는 게 정상"이라며 "(예측이 맞으면) 그게 신이죠"라며 즉답을 피했다.

이창용 한은 총재와의 인연에 대해선 "2008년 제가 청와대에 (경제금융비서관실 선임행정관으로) 있을 때 이 총재가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었다"며 "그때 활약상을 감명 깊게 봤다"고 소개했다.

세계은행 상임이사를 지낸 황 위원은 대통령실 경제수석비서관으로 이동한 박춘섭 전 위원 후임으로 금융위원장 추천을 받아 이날 임명됐다.

황 위원은 박 전 위원 잔여 임기를 채우게 된다. 퇴임 예정일은 2027년 4월 20일이다.


hanj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