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모 빠진 강남을엔 누가?…與 재배치로 빈 '양지' 공천 주목
연합뉴스
입력 2024-02-13 11:15:16 수정 2024-02-13 11:15:16
박진 "아직 정해진 것 없어"…용산 참모·검사가 가면 '낙하산' 논란 가능성


국민의힘 공관위 회의(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국민의힘 정영환 공천관리위원장이 23일 여의도 당사에서 공관위 회의를 하고 있다. 2024.1.23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최평천 기자 = 국민의힘이 4·10 총선 공천 과정에서 대통령실 참모 출신 인사와 중진 의원 등의 출마 지역구 재배치에 나서면서, 이들이 떠난 '양지'에 누가 투입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주목받는 지역은 서울 강남을이다.

강남을에는 윤석열 대통령 측근으로 꼽히는 이원모 전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이 공천을 신청했다가 양지 출마 논란이 일자 '당의 결정에 조건 없이 따르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이 전 비서관의 다른 지역 배치는 기정사실이 되는 분위기다. 경기 수원, 고양 등이 차출 지역으로 거론되고 있다.

장동혁 사무총장은 13일 기자들과 만나 "그분이 다른 곳으로 갈 의사, 희생할 의사가 있다고 말했기 때문에 전략적으로 가장 유리한 지역인지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며 "최종 결정은 공천관리위원회가 결정할 문제이고, 그 지역이 경기에 한정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제 강남을 국민의힘 공천 신청자는 현역인 박진 의원 한 명만 남아있다. 다만 박 의원 역시 다른 지역으로 재배치될 가능성이 열려 있다.

박 의원은 윤석열 정부 초대 외교부 장관 출신이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 전 비서관과 박 의원이 강남을에서 경쟁하는 것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박 의원은 '총선 승리를 위해 당과 소통하고 숙고하겠다'는 입장을 유지하며 고민을 거듭하는 모습이다. 그는 강남을에 남을지, 지역구를 옮길지에 대해 연합뉴스에 "아직 정해진 것은 없다. 당과 소통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임식에 등장한 응원 팻말 앞에 선 박진 외교부 장관(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이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서희홀에서 열린 이임식에 참석해 응원 손팻말을 든 직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박 장관은 외교부 장관 이임 후 22대 국회의원 선거에 도전할 예정이다. 2024.1.10 hkmpooh@yna.co.kr

서병수·김태호 의원 등 당의 '재배치' 요청에 응한 중진들의 기존 지역구도 관심을 받고 있다.

서병수 의원이 떠난 부산 부산진갑에는 박석동 전 부산시의원, 오승철 전 21대 총선 부산진갑 예비후보, 정성국 전 한국교총 회장, 이수원 전 국회의장 비서실장, 박성훈 전 대통령실 국정기획비서관, 원영섭 전 미래통합당 조직부총장, 김승주 전 부산진구 약사회장 등 7명이 공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이 중 용산 출신이자 부산시 경제부시장을 역임했던 박 전 비서관이 서 의원의 재배치로 수혜를 보는 게 아니냐는 분석도 있다.

김태호 의원이 떠난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에는 신성범 전 의원과 신효정 공정한나라 부회장이 경쟁 중이다.

경남 김해갑 또는 김해을 출마 요청을 받은 조해진 의원의 현 지역구인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에는 박일호 전 밀양시장, 박용호 전 창원지검 마산지청장, 류진하 전 국회의장 정무비서관, 박상웅 전 인수위 자문위원 등 4명의 공천 신청자가 남아있다.

당내에선 이런 지역에서 경선을 벌일 경우 내부 경쟁만 가열되고 '승리를 위한 재배치' 의미가 퇴색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런 지역은 단수추천이나 우선추천 등을 통해 원내 '새 피 수혈'의 발판으로 활용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다만 대통령실 참모나 검사 출신 등을 비어 있는 양지로 보내면 재배치 의미가 퇴색되고 '낙하산 공천'에 대한 비판과 반발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재배치에 응한 한 중진 의원은 "지역 민심과 동떨어진 인물을 출마시키는 형태가 되면 굉장한 반발이 있을 것"이라며 "소위 말해 누구를 '꽂는' 형식은 되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동훈 비대위원장은 전날 여의도 한 영화관에서 기자들에게 "나는 누구 한 사람이라도 룰에 어긋나게 밀어 넣을 생각이 전혀 없다"며 "그래야 이길 수 있다"고 말했다.

charg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