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 후 첫 출근길 강풍 주의…낮부턴 봄처럼 포근
연합뉴스
입력 2024-02-12 18:07:42 수정 2024-02-12 18:07:42
경주 낮 기온 영상 19도…미세먼지는 대체로 '보통'


따뜻한 날씨에 외투 벗은 시민들(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포근한 날씨를 보이는 절기상 입춘인 4일 오후 서울 명동거리에서 일부 시민들이 외투를 벗은 채 걸어가고 있다. 2024.2.4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설 연휴를 보내고 맞는 첫 평일인 13일 아침은 강풍에 쌀쌀하겠지만 낮부터는 봄처럼 포근해지겠다.

13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4도에서 영상 6도, 낮 최고기온은 영상 12∼18도로 평년(아침 -9∼1도·낮 4∼10도)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낮 기온이 영상 15도 안팎까지 올라 포근하겠다.

경북 경주시의 경우 낮 최고기온이 영상 19도까지 오를 전망이다.

주요 도시 예상 최저기온과 최고기온은 서울 영상 4도와 14도, 인천 영상 5도와 13도, 대전 영상 2도와 16도, 광주 영상 3도와 18도, 대구 0도와 영상 17도, 울산 영상 1도와 18도, 부산 영상 6도와 17도다.

최저기온이 영하권으로 내려가지 않는 봄 같은 날씨는 15일까지 이어지겠다.

14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상 3∼12도, 낮 최고기온은 영상 13∼18도이고, 15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상 5∼11도, 낮 최고기온은 영상 5∼16도이겠다.

기온은 올랐지만 바람이 강하게 불겠으니 옷차림을 너무 가볍게 해서는 안 되겠다.

13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순간풍속이 시속 55㎞(15㎧) 이상, 산지에서는 시속 70㎞(20㎧) 이상인 강한 바람이 불겠다.

강원산지, 경북북동산지, 서해안, 동해안, 경남권해안 등 강풍 예비특보가 내려진 지역은 순간풍속이 시속 70㎞(20㎧), 산지의 경우 시속 90㎞(25㎧) 이상인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다.

해상에서도 강풍이 불겠다.

13일부터 동해중부먼바다와 동해남부북쪽먼바다에는 바람이 시속 35∼60㎞(10∼16㎧)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4.0m로 매우 높게 일겠다.

서해상과 남해상에는 14일부터 짙은 바다 안개도 끼겠다.

설 연휴 동안 짙었던 미세먼지는 조금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13일 미세먼지 농도는 서울, 인천, 경기북부, 강원영동, 대전, 세종, 충남, 전라권, 경상권, 제주에서 '보통'이고 경기남부, 강원영서, 충북에서 '나쁨'이겠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일부 중부지역은 전날 미세먼지가 잔류해 농도가 높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초미세먼지로 뒤덮인 서울(서울=연합뉴스) 김성민 기자 = 서울에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된 12일 오전 서울 시내 한 건물에서 바라본 도심이 뿌옇다. 2024.2.12 ksm7976@yna.co.kr

honk0216@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