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국제사회 반대에도 가자 최남단 라파 타격(종합)
연합뉴스
입력 2024-02-12 12:14:30 수정 2024-02-12 15:16:28
하마스 "사망 50명 넘어"…이스라엘 "일련의 공격 완료" 지상전 개시여부 불확실…라파 특수작전으로 인질 2명 구출


가자지구 남부 라파 폭격(라파 AFP=연합뉴스) 12일(현지시간) 이스라엘군의 폭격을 받은 가자지구 최남단 도시 라파에서 연기가 피어오르는 모습. 2024.2.12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이스라엘군이 최우방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반대에도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주민의 마지막 피란처인 최남단 도시 라파 일대를 12일(현지시간) 타격해 수십명이 사망했다고 로이터와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팔레스타인 적신월사를 인용해 이스라엘군이 이날 새벽 라파를 공격했다고 전했다.

적신월사는 이스라엘이 라파를 "격렬한" 공격을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로이터가 채팅앱으로 접촉한 현지 주민들은 사람들이 잠들어 있던 시간에 공격을 받기 시작해 공포에 질렸으며 일부는 이스라엘이 라파에서 지상공격을 개시했을 가능성을 우려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주민들은 이스라엘 전투기와 전차, 선박이 공습에 참여했으며 모스크(이슬람 사원) 두 곳과 주택 여러 채가 공격받았다고 덧붙였다.

AFP는 현지의 자사 기자들이 라파 외곽에 집중 포격이 있었다고 알려왔다고 전했다.

이번 공습에 따른 사상자 수는 아직 정확히 파악되지 않았으나 최소 수십명이 숨진 것으로 보인다.

AFP에 따르면 하마스 측 가자지구 보건부는 이번 공습으로 50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로이터는 보건부 관계자를 인용해 팔레스타인인 최소 37명이 숨졌다고 보도했다. 사망자 시신 중 20구는 쿠웨이트 병원, 12구는 유러피안 병원, 5구는 아부 유세흐 알 나자르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이 당국자는 전했다.

이스라엘 폭격으로 파괴된 가자 남부 라파의 모스크(라파 AFP=연합뉴스) 12일(현지시간) 이스라엘군의 폭격을 받은 가자지구 최남단 도시 라파의 한 모스크(이슬람 사원) 모습. 2024.2.12

타스와 스푸트니크 등 러시아 통신사들은 아랍권 방송사를 인용해 사망자가 100명으로 늘어났다고 전했다. 타스통신은 또한 230명 이상이 부상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이스라엘군(IDF)은 이날 가자지구 남부에 "일련의 공격"을 했으며 현재 "완료됐다"고 밝혔으나 세부 내용을 설명하지 않았다.

이스라엘군은 이후 별도 성명을 내고 라파에서 특수 작전을 펼쳐 지난해 10월7일 하마스 기습공격 때 납치됐던 인질 2명을 구출했다고 밝혔다.

이스라엘군은 "라파에서 IDF와 정보기관 신베트(ISA), 이스라엘 경찰의 합동작전으로 페르난도 시몬 마르만(60)과 루이 하르(70) 등 이스라엘 인질 2명이 구출됐다"며 "두사람은 건강한 상태"라고 부연했다.

이날 공격은 전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의 전화 통화에서 주민 대피와 안전이 확실히 담보되기 이전에 라파 지역을 겨냥한 군사작전을 진행해서는 안된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직후에 이뤄졌다.

영국과 독일, 유럽연합(EU) 등도 라파에서 이스라엘군의 지상작전이 진행될 경우 대규모 민간인 희생이 불가피하다며 잇따라 우려를 표명했다.

지난해 10월7일 하마스의 기습공격을 받고 보복전에 나선 이스라엘은 가자지구 북부와 중부에서 지상작전을 전개한 뒤 최근에는 최남단 도시 라파로 진격을 준비해왔다.

이스라엘군은 지난 10일에도 라파를 공습해 사망자가 최소 31명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집트와 맞닿은 라파는 국제사회가 가자지구에 구호물자를 지원하는 주요 관문이자 전쟁을 피해 남부로 내려온 팔레스타인 민간인이 몰려있는 곳이다.

230만명 가자지구 인구 가운데 절반 이상인 140만명가량이 이곳으로 피신한 것으로 추정된다.

남부 도시로 피란하는 가자지구 주민들(가자지구 EPA=연합뉴스) 가자지구 중부 누세이라트, 부레이지 난민촌과 남부 칸 유니스 일부 지역 주민들이 지상전을 확대한다는 이스라엘의 경고에 따라 27일(현지시간) 라파로 대피하고 있다.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와 전쟁 중인 이스라엘군은 전날 가자지구 중부 난민촌으로 지상 작전을 확대했다고 밝혔다. 2023.12.28 besthope@yna.co.kr

inishmor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