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서울경찰청장 집무실 2차 압수수색…수사자료 보강(종합)
연합뉴스
입력 2023-01-26 10:49:52 수정 2023-01-26 10:49:52
119상황실도 포함…이태원 참사 당일 근무 자료 확보


김광호 서울경찰청장 청문회 답변(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이 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1차 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3.1.4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박규리 기자 = 검찰이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를 받는 김광호(59) 서울경찰청장에 대해 두 번째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서부지검은 26일 오전 종로구 내자동 서울경찰청 9층에 있는 김 청장 집무실 등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참사 전후 업무 기록 등 수사 자료를 확보 중이다.

서울청 생활안전부와 공공안녕정보외사부, 112상황실 등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앞서 경찰 특별수사본부(특수본)로부터 사건을 송치받은 후 닷새 만인 이달 18일 김 청장의 집무실과 서울청 홍보담당관실 등을 한 차례 압수수색한 바 있다.

특수본과 검찰은 김 청장이 관련 보고를 통해 이태원 일대 핼러윈 축제 인파를 예상했음에도 다중운집 안전관리 대책을 수립하지 않았다고 본다.

김 청장은 참사 전 인파사고 위험과 관련된 보고를 받고 공공안녕정보외사부 등에 대책 마련을 주문했지만, 실제로 대책이 수립되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112상황실 압수수색은 참사 당일 서울청 상황관리관 당직 근무를 한 류미진(51) 전 인사교육과장(총경)과 정대경 전 112상황3팀장(경정) 등의 혐의를 뒷받침할 추가 물증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다.

류 총경과 정 경정 등도 이달 13일 김 청장과 함께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됐다.

hyu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