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불출마에 김기현 "자기희생 결단" 안철수 "안타깝다"
연합뉴스
입력 2023-01-25 12:46:53 수정 2023-01-25 14:02:17
윤상현 "뺄셈정치"…羅지지층 염두 "나 전의원과 손잡고" "그가 당부한 총선승리"


전당대회 불출마 선언하는 나경원(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2023.1.25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최대 변수였던 나경원 전 의원이 25일 당 대표 경선 불출마를 최종적으로 결정한 데 대해 당권 주자들은 "자기희생 결단"(김기현), "안타깝고 아쉽다"(안철수), "뺄셈정치"(윤상현) 등 제각각의 반응을 내놨다.

나 전 의원이 이날 "앞으로 전당대회에서 제가 어떤 역할을 할 공간은 없다"고 밝힌 가운데 당권 주자들은 나 전 의원의 지지층 흡수를 염두에 둔 언급도 했다.

당내 친윤(친윤석열)계 진영 지지를 받는 김기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나 전 의원의 불출마 결정을 "보수통합과 총선승리의 밑거름"이라고 치켜세웠다.

김 의원은 "고뇌에 찬 결단에 경의를 표한다"며 "20여 년간의 애당심을 바탕으로 총선승리 및 윤석열 정부 성공이라는 국민 염원을 실천하려는 자기희생으로 이해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제 우리 당이 나 전 의원의 희생적 결단에 화답해야 할 차례이며, 갈등과 분열을 넘어 연대하고 포용하는 화합의 정신이 절실하다"며 "우리 당을 지키고 함께 동고동락해온 나 전 의원과 함께 손잡고 멋진 화합을 이루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안철수 의원은 페이스북에 "안타깝고 아쉽다. 출마했다면 당원에게 더 많은 선택지를 주고 전당대회에 국민들의 관심도 더 모일 수 있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안 의원은 이어 "나 전 의원이 밝힌 '낯선 당의 모습'에 저도 당황스럽다"며 "나 전 의원이 던진 총선승리와 당의 화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윤상현 의원은 페이스북에 "어렵고 힘든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윤 의원은 "당원들의 축제가 돼야 할 전당대회에서 나 전 의원에 대한 초선의원들의 '집단린치 사태'까지 발생했다"며 "여전히 국민의힘에 만연하는 뺄셈정치의 모습이 너무나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나 전 의원이 출마 여부를 고심할 당시, 초선 의원들이 연명서를 돌려 사실상의 불출마를 압박했던 일을 거론한 것이다.

윤 의원은 "나 전 의원은 우리 국민의힘의 큰 자산으로, 그가 당부한 총선승리와 당의 화합은 윤상현의 몫으로 남았다"며 "나 전 의원 또한 총선승리를 견인하는 데 큰 역할을 맡아야 하고, 계속해서 힘을 보태줘야 한다"고 했다.

wis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