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서훈 구속에 "최고의 전문가, 그런 자산을 꺾어버리다니"(종합)
연합뉴스
입력 2022-12-04 17:14:31 수정 2022-12-04 17:14:31
"서훈, 오랜 연륜·경험 갖춘 신뢰의 자산…너무 안타까운 일"
민주 "文입장, 한반도 먹구름이 불길해 나온 것…서훈, 보복수사로 구속"


문재인 전 대통령과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정윤주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은 4일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구속된 데 대해 "서훈처럼 오랜 연륜과 경험을 갖춘 신뢰의 자산은 다시 찾기 어렵다"며 "그런 자산을 꺾어버리다니 너무나 안타까운 일"이라고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서훈 실장은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정부의 모든 대북 협상에 참여한 최고의 북한 전문가·전략가·협상가"라며 이같이 적었다.

그러면서 "한미 간에도 최상의 정보 협력관계를 구축, 긴밀한 공조로 문재인 정부 초기의 북핵 미사일 위기를 넘고 평화올림픽과 북미정상회담까지 끌어내며 평화의 대전환을 만들어냈다"고 강조했다.

이어 "남북 간에도 한미 간에도 최고의 협상전략은 신뢰다. 신뢰는 하루아침에 구축되지 않는다"며 "신뢰가 한번 무너지면 더욱 힘이 든다. 긴 세월 일관된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영장심사 출석하는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하고 있다. 2022.12.2 [공동취재] xyz@yna.co.kr



문 전 대통령은 지난 1일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을 통해 검찰의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수사를 직격하는 내용의 입장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입장문에서 문 전 대통령은 "(당국 수사는) 안보 사안을 정쟁의 대상으로 삼고, 오랜 세월 국가 안보에 헌신해 온 공직자들의 자부심을 짓밟고 있다"면서 "안보 체계를 무력화하는 분별 없는 처사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 부디 도를 넘지 않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대변인도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문 전 대통령이 입장을 밝힌 것은 한 개인에 대한 걱정 때문만은 아니다"라며 "한반도에 길게 드리워지고 있는 먹구름이 불길하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서 전 실장은 국정원에서 30년간 대북 업무를 담당한 최고의 안보 전문가인데 검찰의 보복수사로 구속됐다"며 "이제부터 윤석열 대통령의 '선제타격론'에 장단을 맞춰 전쟁광들만이 날뛸 게 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는 '우리 공무원을 죽음에 이르도록 방치했다'며 권력기관을 총동원해 칼춤을 추고 있지만, 먼 북한 바다가 아닌 서울 한복판에서 158명의 젊은이가 참사를 당한 것에는 눈 하나 까딱하지 않고 있다"며 "인권을 떠들어 대는 그 입이 부끄럽지 않나"라고 비판했다.

gorious@yna.co.kr

jungl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