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화물연대 파업 명분없어…불법·폭력 파업 끊어내야"(종합)
연합뉴스
입력 2022-12-04 17:06:08 수정 2022-12-04 17:06:08
"노동자의 탈을 쓴 '갈등산업' 종사자들 과감히 축출해야"
홍준표 "이참에 강성노조 폐해 알려야…尹정권 노사법치주의 지지"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국민의힘은 4일 열흘을 넘긴 화물연대 파업을 '불법 폭력 파업'이라고 비판하며 정부의 원칙적 대응을 거듭 주문했다.

정부가 이날 관계부처 장관들이 참석한 대책 회의를 열고 '화물연대 집단운송 거부에 끝까지 법적 책임을 묻겠다'는 원칙을 밝힌 데 대해서도 환영의 뜻을 밝혔다.

양금희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윤석열 정부는 노동자의 탈을 쓴 '갈등산업 종사자'들을 과감히 축출하고 법치와 원칙이 바로 서는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앞장서야 한다"며 "'정유, 철강 등 추가 피해가 우려되는 업종은 즉시 업무개시명령 발동을 준비하겠다'는 정부의 대승적 결단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폭력조합과 타협은 없다. 국민의힘 역시 강압과 불법으로 얼룩진 귀족노조의 폭력 투쟁으로부터 우리 경제와 국민을 지켜내는 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정하 수석대변인도 논평에서 "국민이 '노동자'라는 이름 때문에 눈 감고 귀 막아줬던 시절은 끝났다. 민노총은 현실을 직시하고 불법 파업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 현안 브리핑[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어 "민주당은 '노란봉투법'을 강행해 민노총의 수시 파업을 보장하려 하고 있다"면서 "'막무가내 파업 폭력을 보장하자'는 정당을 국민이 어떻게 받아들일 수 있겠나"라고 비판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도 서면 논평에서 "국가 경제를 망치는 불법 폭력파업을 허용해선 안 된다"며 "정부는 추가로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해서라도 강성귀족노조의 불법 폭력파업을 반드시 끊어내야 한다"고 주문했다.



국민의힘 장동혁 원내대변인[연합뉴스 자료사진]



홍준표 대구시장은 페이스북 글에서 "강성노조의 불법 파업에 어정쩡한 타협을 하게 되면 경제가 죽고 외자 유치는 불가능해진다"며 "마거릿 대처가 영국 석탄노조와 싸워 이김으로써 영국병을 치료했듯, 이참에 우리나라도 강성노조에 대한 국가적 폐해를 국민에게 알려야 한다. 윤 정권의 노사법치주의를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홍 시장은 "불법파업을 조장하는 노란봉투법은 망국법이란 걸 알게 해야 한다"면서 "강성노조는 한국 사회 전 분야에 뿌리내리고 있는 국민경제의 암적 존재"라고 적었다.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도 페이스북 글에서 "민노총 같은 과격한 불법 폭력행위에 대해 관용이 아니라 책임을 묻고 강력하게 징벌하는 새로운 산업노동 질서를 세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yjkim84@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