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영유아 식품사업 10년만에 중단…저출산 여파
연합뉴스
입력 2022-11-25 07:58:10 수정 2022-11-25 07:58:10


LG생활건강[LG생활건강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LG생활건강[051900]이 분유를 비롯한 영유아 식품 사업에서 철수한다.

저출산 여파로 시장 여건이 악화한 때문이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LG생활건강은 영유아 전문 브랜드 '베비언스'의 식품 생산을 올해를 마지막으로 중단하기로 했다.

2012년 영유아 식품 시장에 진출한 지 10년 만이다.

액상 분유인 '베비언스 킨더밀쉬'와 '카브리타 산양분말분유' 등의 남은 재고는 내년 2월경 모두 소진될 예정이다.

관련 제품을 판매해온 베비언스몰도 운영을 중단한다.

다만 베비언스에서 생산하는 스킨케어와 세정제 제품은 계속 운영하며 LG생활건강의 네이버 스토어와 오프라인 매장 등에서 구매할 수 있다.

LG생활건강은 지난 9월 가습기 살균제 성분 검출로 논란이 된 물티슈 사업도 연내 철수를 결정한 바 있다.

eshin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