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붙인 휴지로 부산 지하철 역사 2곳 방화시도 50대 검거(종합)
연합뉴스
입력 2022-10-01 19:46:23 수정 2022-10-01 19:46:23
불낸 뒤 자판기서 음료 뽑아 마시며 태연하게 구경하기도
첫 번째 방화 뒤 인상착의 기억하고 있던 역무원 신고로 붙잡혀


방화한 뒤 앉아서 음료수 마시며 구경[부산교통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 지하철 1호선 역사 2곳에 불을 지르려고 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검거됐다.

1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50분께 부산 도시철도 1호선 다대포해수욕장역에서 한 남성이 휴지에 불을 붙여 쓰레기통에 던지고 현장을 빠져나갔다.

불은 당시 역사에 있던 한 시민이 손에 들고 있던 생수를 이용해 끈 것으로 전해졌다.

이 남성은 오전 10시 9분께 지하철 1호선 시청역에 나타나 다시 불붙은 휴지를 쓰레기통에 넣었다.

다행히 인근에 있던 시민이 소화기로 즉시 진화해 큰 피해는 없었다.

이 남성은 두 번째 불을 낸 뒤에는 엽기적인 태도를 보이기도 했다.

부산교통공사를 통해 확보한 당시 폐쇄회로(CC)TV를 보면 이 남성은 자판기에 가려져 CCTV 사각지대에 있는 휴지통에 불을 낸 뒤 태연하게 자판기에 돈을 넣고 음료수를 뽑았다.

몇 초 뒤 승강장에 있던 시민들이 불이 났음을 알고 소화기를 들고 진화하는데도 이 남성은 의자에 앉아 불을 끄는 것을 보며 음료수를 마셨다.

자판기 뒤에서 범행하는 모습[부산교통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 남성은 이후 채 한 시간이 지나지 않은 오전 10시 55분께 처음 불을 지른 다대포해수욕장역에 다시 모습을 드러냈다가 검거됐다.

이날 새벽 방화 장면을 CCTV로 확인한 역무원이 인상착의를 기억하고 있다가 남성이 다시 나타나자 경찰에 신고해 붙잡을 수 있도록 했다.

경찰은 이 남성을 50대인 A씨로 확인했으며, 현재 현주건조물 방화 혐의로 긴급체포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범행 이유를 추궁하고 있다"면서 "조사가 완료되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하철 역사서 방화시도 50대 [부산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read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