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8명 사상' 화재 참사 대전 현대아울렛 압수수색(종합2보)
연합뉴스
입력 2022-09-28 21:37:29 수정 2022-09-28 21:37:29
스프링클러·제연설비 관련 기록, 방재실 서버 확보한 듯
소방점검 지적사항 개선 여부에 따라 중대재해처벌법 적용도 검토


현대프리미엄아울렛 압수물 차에 싣는 경찰(대전=연합뉴스) 이주형 기자 =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 관련한 압수수색에 나선 대전경찰청 수사관계자들이 28일 오후 8시 50분께 압수물을 들고나와 경찰차에 싣고 있다. 2022.9.28 coolee@yna.co.kr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이주형 기자 = 경찰이 8명의 사상자를 낸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 화재 참사 원인 등을 밝히기 위한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대전경찰청 수사본부는 이날 오후 5시께부터 네 시간에 걸쳐 현대아울렛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11명의 수사관은 지하 1층 종합방재실 등에서 상자 10여개 분량의 서류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경찰이 확보한 자료에는 스프링클러·제연설비 등 각종 소방설비와 안전 관리에 관한 자료, 지하주차장 등 매장 내 소방 점검 현황, 화재 당시 폐쇄회로(CC)TV 영상, 방재실 설비 서버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스프링클러 프리액션밸브(준비작동식 밸브)와 제연설비의 전자기록을 통해 화재 당시 소방설비가 제대로 작동했는지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경찰은 조만간 현대아울렛 대전점 등 관계자도 소환해 감독 의무에 소홀함이 없었는지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분석해 화재원인과 소방설비 정상작동 등을 비롯해 관련 법 위반 여부를 밝히는 데 주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날 경찰·국립과학수사연구원·한국전기안전공사·소방 당국 등으로 구성된 합동감식반 40여명은 오전 10시 30분께부터 다섯 시간여에 걸쳐 이틀째 현장감식을 진행했다.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참사 현장 이틀째 합동 감식(대전=연합뉴스) 이주형 기자 =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 참사 관련 합동감식반이 28일 2차 감식을 위해 현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2022.9.28 coolee@yna.co.kr



우선 발화 지점인 지하 1층 하역장 앞에 세워져 있던 1t 화물차를 정밀분석하기 위해 지게차를 이용, 국과수로 옮겼다.

차체 아래에서 수거한 전선 등 잔해물 중 인화성 물질이 있는지도 감식할 계획이다. 분석작업은 2주가량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일각에서는 화물차 배기구 열이 가까이 쌓여 있던 종이상자를 태워 불이 시작됐을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스프링클러와 소화전 배관으로 연결되는 물탱크는 정상 수위까지 올라와 있었는데, 화재 당시 사용되고 자동으로 다시 채워진 것인지 아예 쓰지 않은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와 관련, 현대아울렛 측은 물탱크가 단수나 단전 등 비상 상황에도 물이 빠질 경우 자동으로 채워지는 방식으로 운용된다고 진술했다.

팬을 돌려 연기를 빼내는 제연설비는 일부에 설치돼 있었는데, 실제 작동 여부는 전자기록을 확인해봐야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불이 난 지하주차장은 제연설비 의무 설치 대상은 아니다.



유독 가스로 실종자 수색 난항지난 26일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화재 당시 지하에서 뿜어져 나오는 유독 가스로 119 구조대원들이 실종자 수색에 어려움을 겪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부 119대원들이 지하층 일부 구역에서 옥내 소화전과 스프링클러가 작동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는데, 현대아울렛 측은 '119 구조대가 도착했을 때 지하 1층 바닥에 물이 흥건히 있었다'며 정상 작동했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 대전소방본부장은 연합뉴스에 "현장 출동한 진화 대원 중 스프링클러가 작동하지 않았다는 의견이 있었지만, 스프링클러가 작동했다는 보고도 들어오고 있어 의견이 분분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민주노총 대전본부는 이날 현대아울렛 앞에서 '화재 산재사망 하청노동자 촛불 추모제'를 열고 진상 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화재 참사 되풀이되지 않도록…(대전=연합뉴스) 이주형 기자 =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로 노동자 7명이 사망한 것과 관련 민주노총 대전본부 소속 관계자들이 28일 현대아울렛 앞에서 진상규명 촉구 촛불집회를 열고 있다. 2022.9.28 coolee@yna.co.kr



이들은 "현대아울렛이 소방점검을 받은 지 불과 석 달 만에 무려 8명의 사상자를 냈다"며 "노동부는 이번 참사에 대해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즉각 적용하고 엄정 수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앞서 현대아울렛은 지난 6월 자체적으로 민간업체에 맡겨 진행한 소방안전 점검에서 화재감지기 전선 단락·피난 유도등 교체 필요 등 24건을 지적받았다.

다만 스프링클러나 제연장치 등에서는 별다른 결함이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고용노동부는 현대아울렛이 지적 사항을 제대로 개선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이행 여부에 따라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현대아울렛 지하 1층에서는 지난 26일 오전 대형 화재가 발생해 환경미화·시설관리 직원 등 7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쳤다.





jyoung@yna.co.kr, coole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