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캐나다, 포괄적 전략 동반자관계 격상…"경제안보 도전 대처"
연합뉴스
입력 2022-09-24 05:03:01 수정 2022-09-24 16:58:04
尹대통령-트뤼도 정상성명…"핵심광물 공급망 협력, 수개월내 MOU 마련"
"尹, 대북 '담대한 구상' 설명…트뤼도 강력한 지지"


공동기자회견 하는 윤석열 대통령(오타와=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캐나다 오타와 맥도날드경 빌딩에서 열린 한-캐나다 정상 공동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2.9.24 seephoto@yna.co.kr

(오타와=연합뉴스) 이준서 기자 = 한국과 캐나다 관계가 '포괄적 전략 동반자관계'로 격상됐다.

윤석열 대통령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23일(현지시간) 오후 캐나다 수도 오타와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이런 내용을 담은 정상성명을 발표했다.

양국 정상은 '대한민국과 캐나다: 함께 더 강하게'라는 제목의 성명에서 "어느 때보다도 한국과 캐나다, 그리고 양국 국민들은 양국관계를 현대화하고, 공동의 행동을 통해 양국이 공유하는 가치를 증진할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우리는 양국관계를 가치, 안보, 번영, 지속가능성 및 여타 영역에서 다섯 가지 공동의 우선순위에 기초해 포괄적 전략 동반자관계로 격상한다"고 밝혔다.

다섯 가지 우선순위는 ▲ 규범에 기반한 국제체제, 민주주의, 자유, 인권 및 양성평등 수호 ▲ 안보 및 국방 파트너십 강화 ▲ 경제 번영과 경제안보 증진, 공급망·핵심광물·과학기술혁신 협력·교역·투자촉진 ▲ 기후변화 및 환경문제 대응, 에너지안보 지원, 지속가능한 에너지원 개발 ▲ 보건 및 문화 파트너십 심화 등이다.

한-캐나다 확대 정상회담(오타와=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23일(현지시간) 캐나다 의회에서 확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2022.9.24 seephoto@yna.co.kr

두 정상은 "포괄적 전략 동반자관계 이행을 시작하는 차원에서, 새로운 연례 '한-캐나다 기후변화대화' 출범을 환영한다"고 덧붙였다.

방위사업청과 캐나다 국방부의 '군수물자협력 양해각서'(MOU), 한국산업기술진흥원과 캐나다 국립연구위원회의 '산업기술혁신 파트너십 양해각서' 갱신에 대해서도 환영의 뜻을 표명했다.

'경제안보 고위급 대화'의 출범도 추진하기로 했다

양국 정상은 "경제적 이해관계와 안보의 연계가 점차 중요해지는 점을 감안해 협력과 조율을 증진해 경제안보 도전에 대처하기로 했다"며 "회복력 있는 공급망에 관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심화하는 것이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대표적인 분야로 핵심광물 공급망과 배터리·전기차 가치사슬 등을 명시하면서 "핵심광물 공급망을 포함해 청정에너지 전환과 에너지안보를 뒷받침하기 위한 가치사슬을 한국과 캐나다에 구축할 수 있도록 향후 수개월 내 양해각서를 마련할 필요성에 합의했다"고 부연했다.

과학기술혁신을 위한 양자 공동위원회를 강화하자는 데에도 합의했다.

대북(對北) 이슈도 성명에 담겼다.

양국 정상은 "우리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재천명한다"며 "윤 대통령은 한국의 '담대한 구상'을 설명했고 트뤼도 총리는 비핵·평화·번영의 한반도를 실현하기 위한 노력에 강력한 지지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한편, 윤 대통령은 트뤼도 총리의 방한을 초청했고, 트뤼도 총리는 감사의 뜻을 전하면서 초청을 수락했다.

ju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