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쌍방울 수사' 김형록 수원지검 2차장 감사원 파견
연합뉴스
입력 2022-09-23 19:23:59 수정 2022-09-23 19:23:59
후임에 '불도저 스타일' 김영일 평택지청장


수원지검 (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다운 기자 = 쌍방울 그룹의 각종 의혹 수사를 지휘해 온 김형록(50·사법연수원 31기) 수원지검 2차장검사가 감사원 법률보좌관으로 파견된다. 2020년 이후 중단됐던 감사원 검사 파견이 2년 만에 재개된 것이다.

법무부는 23일 김 차장검사에게 감사원 파견 명령을 내렸다. 김 차장은 26일부터 감사원에서 업무를 시작한다.

김 차장은 부산 금정고·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사법시험에 합격한 뒤 2002년 서울지검 남부지청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대전지검 부부장,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2부장, 인천지검 특수부장, 광주지검 반부패수사부장 등을 거쳐 지난 7월 수원지검 2차장으로 부임했다.

대검은 김 차장의 파견으로 공석이 되는 수원지검 2차장검사 자리에 김영일(50·연수원 31기) 수원지검 평택지청장을 직무대리로 파견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조주연(50·연수원 33기) 대검 국제협력담당관도 쌍방울 그룹 수사 지원을 위해 수원지검에 파견된다.

법무부는 인사 2개월여 만에 이뤄진 갑작스러운 파견 배경으로 "감사원의 법률자문관 파견 요청이 있었다"면서 "업무지원 등 파견 필요성과 전문성, 역량 등을 고려해 검찰과 협의해 파견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감사원은 현재 주요 정부 기관에 대한 적극적인 감사에 나서며 문재인 정권에서 진행된 각종 사업의 문제점을 살피고 있다.

법조계에선 이번 인사로 수원지검의 쌍방울 그룹 수사도 한층 탄력받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후임인 김영일 평택지청장 역시 특수 수사 전문으로, 검찰 내에서 '불도저' 스타일로 알려져 있다.

allluc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