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사회단체 "재벌총수 무차별적 사면 시도 중단하라"
연합뉴스
입력 2022-08-10 11:44:00 수정 2022-08-10 11:44:00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과 참여연대 등 시민사회단체들은 10일 서울 용산 대통령 집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복절 특별사면에 재벌 총수들을 포함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단체들은 "8·15 광복절 특별사면 대상자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기업인들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며 "경제질서를 어지럽히고 훼손한 이들을 풀어주고 경제 살리기를 요구하는 것은 도둑에게 곳간을 지키라는 것과 다름없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특히 이번 사면이 이 부회장에게 면죄부를 주기 위한 것이라며 이 부회장 사면은 건전한 국가경영과 국민의 삶에 장기적으로 큰 해악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단체들은 "'공정과 상식'을 기치로 출범한 윤석열 정부는 재벌총수에 대한 무차별적 사면 시도를 멈추고 민생을 위한 공정한 경제 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촉구했다.



참여연대[연합뉴스 자료사진]

chic@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