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침수는 언제…'시간당 강수량 35㎜이상시' 절반 넘게 발생
연합뉴스
입력 2022-08-10 06:03:00 수정 2022-08-10 12:40:16
현대해상, 강남구 차량침수사고 분석 결과…시간당 55~60㎜ 가장 위험
비오는날 야간 운전시 교통사고 위험도 62.5%↑…미끄럼 사고 주의해야


침수 차량에서 대피하는 시민(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8일 밤 서울 강남구 대치역 인근 도로에서 차량이 침수되자 운전자가 대피하고 있다. 2022.8.8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이지헌 기자 = 차량 침수 사고의 절반 이상은 시간당 강수량이 35㎜ 이상일 때 발생하는 것으로 10일 나타났다.

이에 따라 폭우가 올 때는 운행하는 지역의 시간당 강수량 현황을 잘 체크하면 차량의 침수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가 2006년부터 2012년까지 7년간 서울 강남구에서 발생한 차량 침수 사고를 분석했더니 차량 침수 사고의 56.3%가 시간당 강수량 35㎜ 이상일 때 일어났다.

특히, 시간당 강수량이 55~60㎜ 일 때 침수 사고 확률이 가장 높았다.

현대해상은 "시간당 강수량 35㎜를 기준으로 각별한 주의를 해야 한다"면서 "차량 침수 사고는 관심을 기울이면 예방할 수 있는 경우가 적지 않다"고 말했다.

또한, 여름철인 6~8월에 발생한 교통사고 15만건을 분석했더니 비 내리는 날의 교통사고 발생 빈도가 맑은 날에 비해 21.4% 높았다.

비 내리는 날의 야간인 오후 8시부터 익일 오전 5시까지의 교통사고 위험도는 평소 야간 대비 62.2%가 높아 빗길 야간 운전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파악됐다.

침수차량으로 뒤엉킨 대치역 인근 도로(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8일 밤 서울 강남구 대치역 인근 도로가 침수차량으로 뒤엉켜 있다. 2022.8.8 hkmpooh@yna.co.kr

우천 시 발생한 차량의 교통사고 중 7.1%는 미끄럼 사고며, 비 오는 날 고속도로 차 사고의 경우 39.3%가 미끄럼으로 발생했다. 미끄럼 사고 치사율은 일반 교통사고 대비 2.9배 높고 중상자 발생률도 2.3배나 됐다.

현대해상은 빗길 과속은 타이어와 노면 사이에 발생하는 수막현상으로 미끄럼 사고를 일으키기 때문에 제한 속도보다 20% 이상 속도를 줄이라고 권고했다.

차간 거리는 평소 대비 1.5배 이상 유지하며 제동 시에는 브레이크를 여러 번 나눠 밟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president21@yna.co.kr p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