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글로벌 ESG 공시 기준 우리 기업에 과도한 부담 우려"
연합뉴스
입력 2022-06-24 06:00:01 수정 2022-06-24 09:26:31
K-ESG 얼라이언스 위원사 대상 IFRS 지속가능성 공시 기준 초안 의견 수렴


(서울=연합뉴스) 오지은 기자 = 최근 추진되고 있는 글로벌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공시 기준이 우리 기업에 지나치게 부담을 줄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K-ESG 얼라이언스 위원사를 대상으로 국제회계기준 (IFRS) 재단의 지속가능성 공시 기준 공개 초안에 대한 검토 의견을 조회한 후 한국회계기준원에 7개의 종합 의견과 44개의 조항별 상세 의견을 제출했다고 24일 밝혔다.



ESG[게티이미지뱅크코리아. 재판매 및 DB 금지]



IFRS 재단이 초안을 공개한 것은 지난 3월이다.

IFRS 일반 공시 공개초안은 지속가능성 관련 재무정보를 지배구조, 전략, 위험관리, 지표 및 목표 등 4가지 핵심요소에 중점을 두고 공시하도록 했다.

IFRS 기후 관련 공시 공개초안은 기후변화 및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과 관련된 기회 및 위험요인에 대한 정보를 산업설명, 공시주제, 세부 프로토콜 등에 따라 공시하도록 했다.

전경련이 이들 두 가지 초안에 대한 K-ESG 얼라이언스 위원사의 의견을 수렴한 결과, 기업들은 비(非)재무 정보의 재무 정보화 과정에서 발생하는 불확실성과 해당 공시 기준을 모두 준수했을 때 발생할 비용 부담 등의 우려를 제기했다.

기후대응, 탄소중립 등 비재무 정보를 재무 정보로 수치화하는 과정은 현실에 존재하는 다양한 변수에 대한 가정이 필요하기 때문에 정확성에 한계가 있다는 것이 기업들의 지적이다.

전경련은 "지속가능성 관련 비재무 정보는 사실에 기초한 기존 재무정보와 성격이 근본적으로 달라 정성적 기술은 가능하지만, 정량적 수치를 제시하기 어렵다는 게 기업들의 입장"이라고 전했다.

가정을 토대로 산출된 탄소중립 관련 공시 정보가 미래를 정확히 예측하지 못하면 투자자가 손실을 볼 수 있고, 이 경우 기업들이 법적 리스크까지 감수해야 한다는 점도 문제로 꼽혔다.

기업들은 제시된 공시 항목이 기업의 전략적 정보와 관련된 경우, 기업의 영업비밀이 누출될 수 있다고도 우려했다.

또한 과다한 지속가능성 관련 정보는 기업과 정보 소비자 모두에게 비용 부담이 될 수 있다고 전경련은 전했다. 지속가능성 관련 정보를 금액으로 산출하는 과정에서 외부기관을 활용하거나 자체 시스템을 구축해야 하기 때문이다.

기업들은 아울러 지속가능 경영보고서의 공시 시점(6월)과 지속가능성 정보 및 재무제표 공시 시점(2월) 사이의 시차도 업무부담을 늘린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공시 시점에 관련 내용이 확정되지 않은 일부 항목에 대해서는 정확한 정보 제공이 불가능하다는 점도 문제로 제기됐다.



전경련 전경[경기도 제공] 2014년 2월 11일 서울 여의도에서 촬영한 전경련(전국경제인연합회)회관. 전경 현판 본관



이상윤 전경련 커뮤니케이션본부장은 "IFRS 지속가능성 공시기준 적용 시기는 한국의 회계기준, 경영 여건, 국내 공시제도와 함께 종합적으로 고려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과다한 지속가능성 정보공시는 신뢰성 담보를 어렵게 하고 정보이용자들이 유용하게 활용하지 못할 우려도 있어 각국 경제계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한 가이드라인이 제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built@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