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공항 하늘길 열린다…다음달 김해∼사이판·괌 운항 재개
연합뉴스
입력 2021-10-24 17:00:01 수정 2021-10-24 17:00:01
국토부, 국제선 단계적 운항 재개…12월 대구·청주·무안공항


7월 일정표에 다시 생긴 사이판 여행 상품[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중단됐던 지방 공항의 국제선 운항이 재개된다.

국토교통부는 국내 예방접종 완료자와 격리면제서 소지자를 대상으로 다음 달부터 지방 공항 국제선을 운항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지방 공항의 국제선은 중단된 지 1년 7개월 만에 운항이 재개되는 것이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된 지난해 4월 국제선 운항 공항을 인천국제공항으로 일원화했다.

구체적인 일정을 보면 이르면 11월 말부터 김해공항에서 국제선이 확대 운영된다. 김해공항은 지난해 12월부터 김해~중국 칭다오 노선을 주 1회 운항 중이다.

김해공항은 다음 달 세관·출입국심사·검역 업무 활용도를 높여 김해~사이판 항공편을 주 2회, 김해~괌 항공편을 주 1회 각각 운항할 계획이다.

'트래블 버블'(Travel Bubble·여행안전권역) 체결 이후 사이판 여행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휴양지 노선을 추가 운항하는 것으로 보인다. 인천~사이판 누적 예약객 수는 8월 126명이었지만, 이달 21일에는 8천38명에 달했다.

국토부는 코로나19 집단면역이 형성되는 12월에는 대구·청주·무안공항에서 주 3~5회 국제선을 시범 운항할 계획이다. 국제선 항공편 수요가 있으면 방역당국과 협의를 거쳐 운항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국토부는 또 해외여객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내년 설 연휴에는 김포·제주·양양공항의 국제선 운항을 위해 관계기관과 운항 규모 및 시점 등을 협의할 예정이다.

김용석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은 "김해공항 사이판·괌 노선 증편을 시작으로 지방 공항의 국제선 운항이 점차 확대되면 지역 거주민들의 해외여행 편의가 크게 개선될 것"이라며 "지역 항공·여행업계 회복의 마중물이 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pc@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