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페미니즘, 집권연장에 악용"…與 "여혐으로 표구걸"
연합뉴스
입력 2021-08-02 19:10:49 수정 2021-08-02 19:10:49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정수연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일 페미니즘이 정치적으로 악용돼 저출산의 원인으로도 작용하고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에 휩싸였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 의원 공부모임 '명불허전 보수다'에 참석해 "저출산 문제는 여러 원인을 (갖고 있다)"이라며 "얼마 전에 무슨 글을 보니까 페미니즘이 너무 정치적으로 악용이 돼서 남녀 간 건전한 교제 같은 것도 정서적으로 막는 역할을 많이 한다는 이야기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사회적으로 봤을 때 결혼해서 아이를 낳아 기를 수 있는 구조적인 여건이 너무 안 되기 때문에 생기는 문제와 종합적인 것"이라며 "무슨 출산 장려금 준다고 해결되는 문제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또 "페미니즘이라는 것이 건강한 페미니즘이어야 하지, 어떤 선거에 유리하고 집권을 연장하는데 악용돼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윤 전 총장의 발언을 두고 비판을 쏟아냈다.

이재명 경선 후보 캠프의 전용기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준석 (당 대표)도 버릴 망언"이라며 "저출생(저출산)의 근본적 해결책을 내놓아야 할 대통령 후보가 오히려 패악질을 일삼는 것은 개탄스럽다"고 밝혔다.

정세균 후보는 직접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여성혐오를 조장하고 있다"며 "당의 얼굴이라는 대표나, 당의 입인 대변인이나, 당의 대선후보까지 여성혐오로 표를 구걸하고 있다"고 했다.

박용진 후보도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페미니즘과 저출생 문제를 연결하는 등 저열한 접근방식을 보고 충격을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이 불량식품이라도 싸게 먹을 수 있게 해야 한다는 언급을 한 것을 두고도 비판이 이어졌다.

추미애 후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가난한 자에게 부정식품 먹을 권리를 달라는 말인가"라며 "전직 검찰총장이 대권에 눈이 어두워 출마했다는 것도 비극이나, 이를 해프닝으로 덮고 가려는 국민의힘은 재앙"이라고 밝혔다.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접견하는 국민의힘 이준석 당 대표(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당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를 접견하며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8.2 jeong@yna.co.kr

js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