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정부 지원 없으면 가계 에너지 요금 연 690만원
연합뉴스
입력 2022-11-24 23:52:16 수정 2022-11-24 23:52:16
내년 1월 적용 표준 전기·가스요금…"정부 지원규모 3개월 25조8천억원"


영국 에너지 스마트 미터기[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영국의 가계 에너지 요금이 내년 1월에 연 4천279파운드(690만원)로 오르지만 정부 지원으로 실 부담은 연 2천500파운드(400만원)로 계속 제한된다.

영국 에너지 규제 기관인 오프젬(Ofgem)은 내년 1∼3월 적용되는 표준가구 기준 에너지 요금이 4천279파운드라고 24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현재 3천549파운드보다 21% 높은 수준이다.

다만, 정부는 작년 10월부터 연 2천500파운드로 상한을 설정하고 차액을 예산으로 지원하고 있다.

정부 지원에도 불구하고 현재 가계의 에너지 비용 부담은 지난겨울(1천277파운드)의 두 배 수준이다.

정부는 내년 4월부터 1년간도 가계 에너지 요금을 추가 지원하지만 상한이 연 3천파운드로 올라간다.

이와 동시에 가구당 6개월간 400파운드 지원도 종료되므로 가계 체감 비용은 더 높아진다.

로이터와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싱크탱크 레졸루션 파운데이션은 내년 초 석 달 간 정부의 에너지 요금 차액 지원이 160억파운드(25조8천억원)라고 분석했다.

에너지 시장조사업체 콘월 인사이츠는 앞으로 18개월간 정부의 에너지 비용 지원 규모가 380억∼420억파운드(67조8천억원)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mercie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