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동원령 피해 해외 도피한 국민 인도 요청 않을 것"
연합뉴스
입력 2022-09-27 22:28:21 수정 2022-09-27 22:28:21
카자흐 "입국하는 러시아인 신변 보장…양국 정상회담하겠다"


조지아로 향하는 러시아인들(베르흐니 라르스 AP=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한 무리의 러시아인들이 러시아와 조지아의 국경지대인 베르흐니 라르스를 걸어서 지나가고 있다. 지난 21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부분 동원령을 내린 뒤 조지아와 국경을 접한 러시아의 북오세티야공화국에는 러시아를 빠져나가려는 차량이 몰려들고 있다. 2022.9.27 alo95@yna.co.kr

(이스탄불=연합뉴스) 조성흠 특파원 = 러시아가 동원령을 피해 해외로 도피한 자국민의 인도를 요청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27일(현지시간) 밝혔다.

AFP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이날 성명에서 "카자흐스탄, 조지아를 비롯해 어떤 나라에도 러시아 시민의 인도를 요청한 적이 없고 그럴 계획도 없다"고 밝혔다.

러시아에서는 지난 21일 동원령 발령 이후 항공편이나 육로를 통해 튀르키예(터키), 아르메니아, 카자흐스탄, 조지아, 우즈베키스탄 등 주변 국가로 입국하려는 러시아인들이 크게 늘고 있다.

러시아 독립 언론 노바야 가제타는 지난 21~24일 나흘간 해외로 빠져나간 러시아인이 26만 명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카자흐스탄 정부에 따르면 21일 이후 러시아에서 카자흐스탄으로 입국한 러시아인은 9만8천 명가량에 달한다.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은 자국으로 들어오는 러시아인들의 안전을 보장하겠다면서 이와 관련해 러시아 정부와 회담을 열겠다고 말했다.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은 전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러시아에는 동원 가능한 2천500만 명이 있다. 3만 명이나 5만 명이 도망쳤다고 가정해보라. 그들이 남아봤자 우리 편이었겠나. 도망치게 두라"고 말하기도 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해외로 도피한 러시아인의 수에 대해 "나는 알 수 없다"며 "국경경비대가 정확한 숫자를 알 것이다. 그쪽에 물어보라"고 말했다.

그는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이 제기한 푸틴 대통령과의 회담 가능성에 대해서는 "아직 그런 계획이 없다. 전화 통화 예정도 없다"며 "관련 부서 간 긴밀한 연락망이 있는 만큼 필요하면 모든 문제가 논의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jos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