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기대 배신"…여의도공원서 민중총궐기 대회 기습개최(종합)
연합뉴스
입력 2022-01-15 15:20:18 수정 2022-01-15 16:52:39
노동·농민·빈민단체 1만5천여명 참가…"불평등 타파하자"
경찰 해산 경고 불구 집회 강행…물리적 충돌은 없어


민중총궐기 깃발 흔드는 참가자들(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2022 민중총궐기 대회에서 참가자들이 깃발을 흔들고 있다. 2022.1.15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윤우성 기자 = 노동·농민·빈민단체 등 진보성향 단체들이 모인 전국민중행동은 15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문화마당(여의도공원)에서 '2022 민중총궐기 대회'를 개최하고 불평등 타파를 주장했다.

전국민중행동은 "2016년 촛불 광장에서 적폐를 청산한 뒤 촛불 정부를 자임한 문재인 정권에 기대했지만, 그들 역시 우리의 기대를 배신했다"며 "사회 불평등을 혁파하고 사회 근본적 개혁을 통해 자주·민주·평등·평화 통일을 앞당기기 위해 힘차게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불평등을 갈아엎자! 기득권 양당 체제를 끝장내자! 자주 평등사회를 열어내자!'는 슬로건을 내건 이날 대회에는 1만5천여 명(주최 측 추산)이 참가했다. 집회는 비교적 차분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박근혜 퇴진의 촛불을 들었던 우리가 다시 광장에 선 책임은 전적으로 정부에게 있다"며 "모든 노동자가 법의 보호를 받을 수 있고 노동자라면 누구나 노동조합을 할 수 있도록 보장해야 노동 존중 사회라고 말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민중총궐기대회 참석한 양경수 위원장(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2022 민중총궐기 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15 ondol@yna.co.kr

박흥식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은 "현 정부는 더는 물러설 곳 없는 농민들을 향해 임기 마지막까지 신자유주의 농업개방을 들이밀고 있다"며 "문 정부가 기어이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가입을 선언한다면 농민들의 준엄한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영찬 빈민해방실천연대 공동대표는 "대장동 사건의 핵심은 악마의 개발사업을 위해 그곳에서 삶을 영유하던 철거민들의 피눈물로 자본의 배를 채운 것이지만 어디서도 철거민의 이야기는 단 한 줄도 나오지 않고 있다"며 "노점상도 당당한 직업으로, 경제적 주체로 인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국민중행동의 요구안은 ▲ 주택·의료·교육·돌봄 공공성 강화를 통한 평등 사회로의 체제 전환 ▲ 비정규직 철폐·모든 노동자에 근로기준법 적용 ▲ CPTPP 참여 반대 ▲ 차별금지법 제정·국가보안법 폐지 ▲ 한미연합 군사 연습 영구 중단 등이다.

민중총궐기 깃발 흔드는 참가자들(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2022 민중총궐기 대회에서 참가자들이 깃발을 흔들고 있다. 2022.1.15 ondol@yna.co.kr

앞서 전국민중행동은 체육시설을 대관해 집회를 열려고 했으나 당국의 불허로 무산되면서 이날 기습적으로 여의도공원에서 집회를 개최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서울 도심 곳곳에 흩어져 있다가 낮 12시 30분께 장소가 공지되자 여의도공원에 집결했다.

경찰은 집결 자체를 차단하기 위해 도심에 임시검문소를 운영하고 총 136중대를 동원했으나 집회 개최를 막지는 못했다.

집회 현장에서 경찰은 주최 측에 감염병예방법과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에 따라 미신고 불법 집회를 중단하고 즉시 해산하라고 여러 차례 경고 방송했으나 참가자들은 집회를 이어갔다. 경찰과 참가자 간 물리적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서울시와 경찰은 민중총궐기 관련해 신고된 집회를 모두 금지한 바 있다.

구호 외치는 민중총궐기 참가자들(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2022 민중총궐기 대회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2.1.15 ondol@yna.co.kr

chic@yna.co.kr

653@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