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종현장에 자원봉사자 투입…질서-이동지원-발열감시 등 수행
연합뉴스
입력 2021-05-05 11:17:35 수정 2021-05-05 11:17:35
전국자원봉사센터 통합운영…활동비 지급하고 사고시 피해보상


코로나119 예방접종센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센터의 인력난을 해결하기 위해 접종 현장에 자원봉사자를 투입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5일 행정안전부로부터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 자원봉사자 지원계획'을 보고 받은 뒤 논의를 거쳐 이같이 확정했다.

행안부는 우선 전국 246개 자원봉사센터를 예방접종 통합자원봉사지원단 체제로 전환해 운영키로 했다.

통합자원봉사지원단은 각 지역 자원봉사센터를 중심으로 관내 자원봉사 유관 단체 등으로 구성되며, 자원봉사자 모집·배치·안전교육 등 자원봉사활동을 총괄 지원하게 된다.

행안부는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와 함께 '자원봉사자 예방접종센터 역할 표준안'도 마련해 전국에 배포한다.

표준안에 따르면 자원봉사자들은 예방접종센터 구역별로 역할을 나눠 활동하게 된다.

접종 현장에서 질서유지, 노약자 이동지원, 발열 감지·손 소독, 대상자 신원 확인 등의 행정 지원 역할을 담당한다.

행안부는 업무 수행 시 사고가 발생하면 자원봉사자보험을 통해 피해를 보상받을 수 있도록 보호 장치도 마련했다.

또 예방접종센터 운영비를 활용해 자원봉사자에게 식비 등 소정의 활동비도 지급할 수 있도록 했다.

행안부는 예방접종 지원단 안에 자원봉사활동 지원 전담팀을 신설해 통합자원봉사지원단과 협조 체계를 구축하고 행정적인 지원을 하도록 했다.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안전한 자원봉사 환경을 조성하고, 자원봉사자분들이 보람과 긍지를 갖고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ramb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