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관방장관, 오염수 방류 결정 관련 "한국정부 항의 받아"(종합)
연합뉴스
입력 2021-04-13 18:50:15 수정 2021-04-13 18:50:15
"원자력 높은 전문성 갖춘 IAEA 사무총장은 환영 성명"


가토 일본 관방장관[도쿄 AP/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김호준 특파원 =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13일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에서 배출되는 방사성 물질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한국 정부로부터 항의를 받았다"고 밝혔다.

가토 장관은 이날 오후 정례 기자회견에서 한국 정부가 관계부처 회의를 열어 일본 정부의 오염수 방류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하게 반발하는 것 등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우리나라(일본) 입장에 근거해 합당한 설명을 하고 있다"면서 한국 정부가 항의해온 사실을 공개했다.

한국 정부는 이날 오후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를 초치해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의 해양방류 결정에 항의했다.

한국 외교부는 보도자료에서 "최종문 2차관이 우리 국민의 반대 입장을 전달하고 우리 국민의 건강과 환경에 미칠 잠재적인 위협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했다"고 전했다.

아이보시 대사는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를 선택한 이유 등을 설명하고, 한국 등 주변 환경에 영향이 없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외교부도 "주변 국가에 심각한 손해를 끼칠 것"이라고 반발했고, 대만 원자력위원회는 "입법위원(국회의원)과 민간단체가 방출을 반대하고 있다"고 유감을 표명했다.

이와 관련, 가토 장관은 "중국, 한국, 대만, 미국 등으로부터 다양한 코멘트가 있었다"면서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라파엘 그로시 사무총장이 발표한 성명을 거론했다.

그는 "원자력에 관해 높은 전문성을 갖춘 IAEA의 그로시 사무총장이 환영 입장을 담은 비디오 메시지를 발표했다"면서 "앞으로도 IAEA 협력을 구하면서 관계부처가 일체가 되어 국제사회에 투명하게 정보 제공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로시 사무총장은 이날 성명에서 "후쿠시마 제1원전에 저장돼 있던 '처리수'의 처리 방안을 결정했다는 일본의 발표를 환영한다"며 "IAEA는 이 계획의 안전하고 투명한 이행을 추적 관찰하고 확인할 기술적 지원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이 선택한 물 처리 방법은 기술적으로도 실현이 가능하고 국제적 관행에 따른 것이기도 하다"며 "일본 정부의 결정은 세계적인 관행과 일치한다"고 주장했다.

다른 일본 정부 관계자는 이날 오후 별도 브리핑에서 오염수의 해양 방류에 반발하는 한국과 중국의 전문가를 초청해 모니터링 과정 등에 참여시킬 의향이 있는지를 묻는 말에 "IAEA 등 국제기관과 확실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앞서 가토 장관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오염수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한국과 중국을 포함한 인접 국가들의 이해를 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가 이날 관계각료 회의를 열어 해양방류 방식의 처분을 결정한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는 다핵종제거설비(ALPS) 처리 과정을 거친 후에도 삼중수소(트리튬)라는 방사성 물질은 그대로 남는다.

이와 관련, 가토 장관은 "중국과 한국, 대만을 포함해 세계에 있는 원자력 시설에서도 국제기준에 기초한 각국의 규제에 따라 트리튬이 포함된 액체 폐기물을 방출하고 있다"면서 "그 주변에서 트리튬이 원인이 되는 영향은 볼 수 없는 것으로 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일본 정부는 이날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전에 외교 경로를 통해 한국 정부에 사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 방류 처분을 결정한 뒤 각국 대사관 관계자를 대상으로 온라인 설명회를 열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중국, 대만 등 49개국이 이 설명회에 참가했지만 주일 한국대사관은 불참했다.

(취재보조: 무라타 사키코 통신원)





hoju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