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법무장관, 사익위해 공권력 남용 의혹으로 수사받는다
연합뉴스
입력 2021-01-14 05:00:01 수정 2021-01-14 05:00:01
시민단체 "과거 변호사 시절 문제 해결하려는 사익 추구 의심"
뒤퐁 모레티 장관 "때가 되면 말해야 하는 모든 것을 설명하겠다"


에릭 뒤퐁 모레티 프랑스 법무부 장관[EPA=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프랑스 현직 법무부 장관이 과거 변호사 시절에 겪었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권력을 남용했다는 이해 상충 혐의로 사법 수사를 받게됐다.

공직자가 직무 수행 중 저지른 범죄의 수사권과 재판권을 갖고 있는 공화국법정(CJR)은 13일(현지시간) 에릭 뒤퐁 모레티 장관에게 제기된 의혹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고 AFP 통신, 프랑스앵포 방송 등이 전했다.

해당 의혹은 뒤퐁 모레티 장관이 니콜라 사르코지 전 대통령의 부패 혐의를 조사했던 금융전담검찰청(PNF) 소속 검사들을 겨냥해 행정 수사를 명령한 것에서 시작됐다.

지난해 10월 뒤퐁 모레티 장관을 CJR에 제소한 시민단체 앙티코르 측은 뒤퐁 모레티 장관이 변호사였을 때 있었던 개인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공권력을 썼다고 주장했다.

앙티코르 외에도 사법관노동조합(SM), 사법관노동조합연합(USM), 노동자의힘 산하 사법관 노동조합(SNMFO) 등 3개 노조도 뒤퐁 모레티 장관을 같은 문제로 CJR에 고소했다.

앞서 검찰은 사르코지 전 대통령과 그의 변호인 티에리 에르조그에게 수사당국의 도청 가능성을 알려준 첩자를 색출하는 과정에서 뒤퐁 모레티 장관의 통화내역도 들여다봤다.

이에 뒤퐁 모레티 장관은 사생활 침해 혐의 등으로 해당 검사들을 고소했다가 법무부 장관으로 취임하면서 일괄 취하했는데, 이후 PNF를 대상으로 또다른 조사를 개시한 게 화근이었다.

뒤퐁 모레티 장관은 지난 7일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을 두고 "때가 되면 내 입장을 설명하겠다"며 "내가 말해야 할 모든 것을 말할테니 믿어달라"는 입장만 밝혔다.

runr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