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코로나19 백신 공평한 분배에 자금 투입"…성명 초안
연합뉴스
입력 2020-11-22 06:27:55 수정 2020-11-22 06:40:33
"적당한 가격과 공정한 접근 보장…코로나19 정보 투명 공유"
시급한 과제로 기후 변화 등 환경 꼽아…로이터, 성명 초안 보도


21일(현지시간)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화상으로 주재하는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국왕(사진 위).[AFP=연합뉴스]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주요 20개국(G20)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백신을 공평하게 분배하기 위한 자금을 지원하기로 뜻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 통신은 21일(현지시간) G20 정상들이 회의를 거쳐 채택할 성명 초안을 입수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초안에 따르면 G20 정상들은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우리는 모든 사람을 위한 적당한 가격과 공정한 접근을 보장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다짐할 예정이다.

또 코로나19 사태에서 사람들의 생명과 일자리, 소득을 보호하기 위한 모든 가능한 정책 수단을 계속 투입하고 다자개발 은행들이 국가들의 코로나19 대응을 돕는 노력을 강화하도록 독려하기로 했다.

G20 정상들은 코로나19가 성 불평등을 확대하거나 최근 몇 년간 이뤄진 진전을 훼손하지 않도록 노력을 기울이면서 코로나19 정보를 적기에 투명하게 공유할 것이라고도 밝혔다.

G20이 아프리카 국가들의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지원한다는 내용도 초안에 포함됐다.

아울러 G20 정상들은 기후 변화를 포함한 환경 문제를 우리 시대의 가장 긴급한 과제로 규정했다.

G20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는 이날 화상으로 G20 정상회의를 열었으며 회의는 '모두를 위한 21세기 기회 실현'을 주제로 22일까지 이틀 동안 진행된다.

회의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등 회원국 정상들이 참석했다.



G20 정상회의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해 있다. 2020.11.22 cityboy@yna.co.kr



앞서 G20 정상들은 첫날 회의에서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공정한 접근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의 완전한 종식을 위해 백신 및 치료제의 공평한 보급이 중요하다며 한국도 개발도상국에 대한 백신 보급에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약속했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는 효능 있고 안전한 백신에 모두가 접근할 수 있도록 하려는 이번 정상회의의 핵심 결정안을 지지한다"며 러시아가 개발한코로나19 백신을 필요한 국가들에 공급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또 시 주석은 "각국이 백신 개발과 연구, 생산, 분배의 각 과정에서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noja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